본격적인 여름이 오지도 않았는데 때이른 더위로 벌써 몸이 지쳐가는 것이 느껴집니다.

여름은 보양식이 간절해지는 계절인데요. 여름철 식탁에 자주 올리면 좋은 식재료를 소개합니다.

 

여름철 식탁에 올려야 할 식재료 Best 12

 

 

 

부추 여름철 우리 몸은 더운 날씨에 적응하기 위해 차가워지기 때문에 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으로 기운을 북돋워야 한다. 초여름이 제철인 부추는 열을 내는 대표적인 채소로 비타민은 물론 단백질, 칼슘, 철분 등이 풍부하며 소화 기능도 돕는다.

마늘 고대 이집트에서 피라미드 건설로 지친 노동자들에게 원기 회복 목적으로 빵과 함께 배급했던 것이 바로 마늘이었다. 피로 해소에 좋으며 항균·항진균 작용으로 장을 튼튼하게 하고 항암 작용과 면역력 증강 효과도 있다.

장어 수분, 단백질, 비타민 등이 풍부한 대표 보양식. 특히 비타민 A가 쇠고기보다 300배나 많아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며, 피부 미용과 노화 방지에도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매실 약효가 뛰어나 예부터 가정에서 요긴한 상비약으로 사용했다. 몸의 노폐물을 정화하는 구연산 등이 풍부하며, 간의 해독 작용을 강화해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햇감자 맛이 달고 위장 기능을 좋게 해 더위로 입맛이 없고 기운이 달릴 때 좋다. 비타민 C가 풍부하고 피부 미용에도 도움이 된다.

호박 카로틴 성분이 풍부해 햇볕을 많이 쬐었을 때 일어나는 노화 현상을 방지해준다. 수분이 많고 소화 흡수가 잘돼 여름에 먹으면 기운을 북돋우며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된다.

 

토마토 구연산을 비롯해 여러 가지 비타민과 무기질이 풍부해 피로 해소를 돕는다. 또 유기산이 신진대사를 활발하게 해 피로 물질을 없애는 데 도움을 준다.

가지 여름에 먹으면 무더위로 잃었던 입맛을 돋우며 노화를 방지한다. 성질이 차가워 열이 많은 사람에게 좋으며, 냉국이나 무침으로 차게 먹어도 좋고 기름에 볶는 요리도 좋다.

전복 수분과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고단백, 저지방 식품으로 영양이 풍부해 바다의 산삼이라 불린다. 특히 초여름 전복은 비타민과 철, 마그네슘, 칼슘, 인 등의 미네랄이 많이 함유돼 피로 해소에 도움이 된다.

복분자 간 기능을 강화시켜 만성피로 해소에 도움을 주며, 피를 맑게 하고 몸을 가볍게 하는 것은 물론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는 효과도 있다.

제철 과일 수박, 포도, 참외, 블랙베리 등의 여름 과일에는 칼륨이 많아 더위로 지친 몸에 활력을 불어넣기에 좋다. 이뇨 작용, 해열 작용을 하며 비타민이 풍부해 면역력이 떨어졌을 때도 도움이 된다.

블랙 푸드 흑미, 검은깨, 검은콩 등에는 노화의 원인이 되는 활성산소를 중화시키는 역할을 하는 수용성 색소 안토시아닌이 풍부하게 함유됐다. 특히 검은깨는 칼슘, 인 등이 풍부해 혈액순환과 신진대사를 촉진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