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마지막날부터 하늘이 뿌옇더니, 전국에 황사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요즘 날씨가 좀 흐리거나 안개가 낀 듯하면 덜컥 겁부터 나게 됩니다. 혹시 뿌옇게 보이는 것이 미세먼지의 영향은 아닐까? 하고 말이지요.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이 내 호흡기를 지나 몸속 어딘가로 스며들어 없어지지 않는다고 생각하니 현기증이 날 정도로 아찔합니다.  

또 성장기 우리 아이들은 어쩌나! 겨울철 황사와 미세먼지의 실체와 대처법을 꼭 알아두세요.

 

1 초미세먼지를 안고 온 겨울철 황사, 스모그
심호흡 한 번 크게 하기 쉽지 않은 세상이다. 얼마 전에는 일본 원전사고로 물속이 비상이 걸리더니, 이제는 걸러서 피해갈 수도 없는 공기가 문제란다. 매년 봄만 되면 시달리던 황사는 그나마 사막에서 불어오는 흙먼지라 자연현상에 가깝지만 초미세먼지를 포함한 중국발 겨울철 스모그는 난방용 무연탄과 자동차 배기가스가 주원인으로 유해 물질을 대량 포함하고 있다.

미세먼지란 보통 10㎛(마이크로미터·1㎛=1,000분의 1㎜) 크기의 입자를 말하며, 특히 입자 크기가 2.5㎛ 이하인 것은 ‘초미세먼지’라고 분류한다. 참고로 봄철 황사는 4~10㎛다. 머리카락의 지름이 50~70㎛이므로 초미세먼지가 얼마나 작은지 가늠할 수 있다. 또 황사가 우리 건강에 주는 영향은 호흡기 질환에 국한하는 경구가 대부분이지만 초미세먼지는 천식, 기관지염 등 호흡기 질환은 물론 동맥경화, 협심증, 심근경색 등 혈관 질환을 유발할 수 있고 눈, 코, 피부 등에도 염증을 일으킬 수 있다. 미세먼지는 주로 편서풍을 타고 우리나라로 오는 경우 피해를 입게 되지만 오로지 중국의 탓도 아니다. 우리나라도 2010년 기준 미세먼지의 10.6%는 수도권에서 배출됐고, 미세먼지 농도는 워싱턴, 도쿄, 파리 등 대도시에 비하면 2배 더 높다.

2 주 근원지, 중국은 지금…
중국 본토는 미세먼지를 포함한 유해 스모그의 피해가 더 심각하다. 상하이에 살고 있는 교민들의 말에 의하면 얼마 전 우리나라의 미세먼지 농도가 100㎍/㎥으로 외출을 삼가라는 내용의 보도가 나올 당시, 상하이는 500㎍/㎥을 넘었다고 한다. 눈앞의 주변 건물들이 보이지 않을 정도였다고. 중동부 지역인 톈진과 베이징은 그 상황이 더 심각해 거리의 모든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했는데, 특히 소형 필터가 달린 마스크는 동이 났다고 한다. 대기오염도를 측정해 알려주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은 필수 사항이었다. 미세먼지로 인해 휴교하는 학교도 계속 늘고 있다. 인구가 많은 중국에서 석탄 연료를 쓰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그런데 왜 최근 들어 빈번하게 미세먼지 스모그가 발생하는 걸까? 중국 측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이상기후 현상으로 인해 중동부 지역의 대기가 순환되지 않은 상태에서 인위적인 오염물과 먼지, 과도한 수증기가 함께 뒤섞이며 발하는 것이라고 한다.

3 미세먼지가 일으키는 질병들
미세먼지는 코, 기도 점막과 결막 등에 자극을 주어 비염, 중이염, 후두염, 기관지염, 천식, 자극성 결막염, 알레르기성 결막염을 일으킨다. 또 피부가 중금속과 미세먼지에 노출될 경우 자극성 접촉 피부염을 일으킬 수 있고, 모공을 막거나 자극하게 되면 여드름, 지루성피부염, 모낭염과 같은 피부 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아토피피부염 등 기존의 피부 질환 또한 악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4 호흡기 건강관리
호흡기를 건강하게 유지하려면 일단 적정 습도를 지켜 코가 건조해지지 않게 해야 한다. 미세먼지가 있는 날에는 흐르는 물에 코를 자주 씻어주고, 비강 스프레이를 사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식약처 인증의 마스크를 쓰면 초미세먼지도 충분히 걸러낼 수 있으며, 돼지고기가 먼지를 제거한다는 속설은 틀린 이야기로 오히려 물을 마시는 것이 도움이 된다. 그래야 유해 물질도 빨리 배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5 피부 건강관리
외출 후엔 손발을 깨끗이 씻고 양치질도 꼭 해야 한다. 가급적이면 목욕이나 샤워를 하고, 특히 옷 밖으로 노출됐던 모발, 얼굴 등은 더욱 깨끗하게 씻어야 한다. 차고 건조한 겨울에 반복적인 세안은 오히려 피부를 민감하게 할 수 있으니 세안은 2~3분 내로 하고 자극이 적은 세안제를 이용해 부드럽게 문지르고 여러 번 헹구도록 한다. 만약 얼굴에 없던 발진이나 가려운 증상이 생겼을 때는 냉타월로 피부를 진정시키고 보습제를 바르면 완화될 수 있다. 그러나 증상이 심하고 다음날까지도 가라앉지 않는다면 피부과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6 음식물 안전관리

리시 철저히 손을 씻는 것은 기본이다. 미세먼지에 노출된 채소, 과일 등 농수산물은 충분히 세척해 먹도록 하고 야외 바비큐도 삼가는 것이 좋다.

7 세탁 안전관리
외출복에는 각종 미세먼지와 유해 물질이 묻어 있어 아이의 호흡기나 피부에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외출 후 집 안에 들어가기 전 입고 있던 옷의 먼지를 최대한 털어낸다. 또 의복 세탁시에는 정전기 방지 섬유유연제를 사용해 먼지가 잘 붙지 않도록 관리한다. 빨래는 창문을 닫고 실내에서 건조시킨다.

 

 

레이디경향 인기기사 Best 5

드라마 속 최강희, 현빈, 엄태웅의 집 구경

서촌에서 만난 스위스 식탁

무시하면 안 되는 암 위험 신호 8

[사진으로 공유하는 라이프스타일]화제의 셀러브리티 인스타그램 구경하기

영화, 드라마보다 더 재미있는 원작 Best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