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담근 김장김치와 여름에 먹던 열무김치가 똑 떨어졌다면 별미 김치로 입맛을 돋워보세요.

김장김치 담그기 전 간단하게 버무려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별미 김치 레시피를 소개합니다.

 

 

 

제철 과일의 영양을 담은 단감김치

재료
단단한 단감 2개, 부추 1/4줌, 굵은소금 1큰술, 양념(고춧가루 2큰술, 멸치액젓 1큰술, 다진 마늘 2작은술, 생강즙 1/2작은술, 소금 약간)

만들기
1 감은 초승달 모양으로 썰고 씨를 제거한 뒤 굵은소금을 뿌려 절인 다음 잘 씻어 건진다.

2 부추는 5cm 길이로 썬다.

3 볼에 ①의 감을 넣고 고춧가루를 뿌려 살살 버무린 뒤 소금을 제외한 나머지 분량의 양념 재료를 넣고 버무린다.

4 ③에 ②의 부추를 넣고 살살 버무려 소금으로 간한다.

Tip 단감김치는 겉절이처럼 버무려 먹는 별미 김치로 너무 많이 담그면 무르기 쉬우므로 조금씩 담가 먹는 게 좋다. 이때 감은 단단한 것으로 고르고 껍질째 담가야 무르지 않는다.

입맛 살리는 밥도둑, 꽃게김치

재료
꽃게(1kg 내외) 4마리, 무 100g, 배추속대 6장, 굵은소금 1큰술, 멸치액젓 1/2 작은술, 미나리 6줄기, 쪽파 3뿌리, 홍고추 1/2개, 양념(다진 마늘 1큰술, 다진 생강 1작은술, 고춧가루 3작은술, 멸치액젓 2작은술, 소금 약간)

만들기
1 꽃게는 솔을 이용해 깨끗이 씻어 다리를 자르고 게딱지와 몸통을 분리한 뒤 방망이로 자근자근 두드려 게살을 긁어낸 다음 껍데기에 멸치액젓을 뿌려두었다가 체에 밭쳐 국물을 따로 준비한다.

2 무와 배추속대는 6cm 길이로 채썰고 굵은소금을 뿌려 절인 뒤 숨이 죽으면 물기를 꼭 짠다.

3 미나리와 쪽파는 3cm 길이로 썰고 홍고추는 3cm 길이로 곱게 채썬다.

4 ①의 게살 국물에 소금을 제외한 나머지 분량의 양념들을 넣고 살살 버무린 뒤 ②와 ③의 채소를 넣어 다시 살살 버무리고 ①의 게살을 넣고 버무리다가 소금으로 간한 다음 게딱지에 담는다.

Tip 게살은 싱싱한 활꽃게를 구입해 냉동실에 잠깐 두어 기절시킨 다음 손질해야 잘 떨어진다. 게딱지는 김치를 담아야 하므로 손질한 뒤 깨끗하게 씻어 물기를 뺀다. 손질하고 남은 게 딱지는 육수를 낸 뒤 콩나물국이나 된장찌개를 끓일 때 사용하면 좋다.

 

 

쫄깃쫄깃 영양 반찬, 오징어김치

재료

오징어 3마리, 무 300g, 미나리 80g, 쪽파 100g, 배 1/4개, 양파 1/2개, 굵은소금 1큰술, 양념(고춧가루 1/2컵, 멸치액젓·다진 마늘·조청 2큰술씩, 다진 생강 1/2큰술, 설탕·소주·통깨 1큰술씩)

만들기
1 무는 껍질째 0.7cm 두께로 채썰고 굵은소금을 뿌려 절인 뒤 꼭 짠 다음 고춧가루를 2큰술 정도 뿌려 버무려서 절인다.

2 오징어는 내장을 제거하고 몸체와 다리 껍질을 벗겨 0.5cm 두께로 채썬 다음 ①에 넣고 고춧가루를 2큰술 정도 더 넣고 버무린다.

3 미나리와 쪽파는 5cm 길이로 썰고 배와 양파는 0.5cm 두께로 채썬다. 볼에 남은 고춧가루와 분량의 양념 재료를 넣고 고루 섞는다.

4 ②에 ③의 양념을 넣고 고루 버무린 뒤 ③의 미나리, 쪽파, 배, 양파를 넣고 고루 섞어 하루 정도 숙성시킨 다음 먹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