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옷은 다른 계절 옷보다 두껍기 때문에 눈·비를 맞았을 때 바로 손질해 주지 않으면 곰팡이가 쉽게 피고 옷의 수명도 짧아집니다. 그렇다고 세탁을 계속 하자니 세탁비가 만만치 않고 옷감도 쉽게 상하게 되지요. 세탁비도 줄이고 오랫동안 새 옷처럼 입을 수 있는 겨울 옷 기본 손질법과 눈비 맞았을 때의 긴급 손질법을 알아봅니다. 


 

 

 


Care 1. 모직 코트
두꺼운 모직 코트나 재킷은 자주 세탁하기 어려우므로 입고 난 뒤 어깨, 소매, 옷깃을 정리하는 등 기본 손질을 꼼꼼하게 해 줘야 잘 옷의 모양이 변하지 않고 오랫동안 입을 수 있다.
 
기본 손질법

모직 코트를 입은 뒤에서 브러시나 스펀지를 이용해 결대로 먼지를 털어준다. 페브리즈를 뿌려 좋지 않은 냄새를 없앤 뒤 안감이 바깥쪽으로 나오게 뒤집어 통풍이 잘 되는 곳에 걸어둔다.

눈비 맞았을 때

비나 눈을 맞아 얼룩이 진 부분을 마른 걸레로 꾹꾹 눌러 닦아낸 뒤 통풍이 잘 되는 평평한 곳에 눕혀 말린다.

NG

모직 코트를 발릴 때 빛이 드는 곳에 두며 옷의 모양과 컬러가 변하기 때문에 햇볕이 없는 그늘에서 말린다.



 

Care 2. 울 니트
보온성 좋은 니트는 세탁방법에 따라 옷의 수명이 결정되는 고급 소재다. 눈이나 비를 맞았을 경우 얼룩이 지거나 털이 뭉치므로 긴급 조치가 필요하다. 

기본 손질법

니트를 구입하고 나서 처음 세탁을 할 때는 드라이클리닝을 맡기고 두 번째 세탁부터는 울 샴푸로 가볍게 주무르듯이 세탁한다. 니트는 유난히 보푸라기가 많이 일어나는 소재이므로 반드시 뒤집어서 세탁한다.

눈비 맞았을 때

마른 걸레에 세제를 묻혀 얼룩진 부분을 가볍게 두드려 주고 미지근한 물을 준비해 주무르듯이 세탁한 뒤 물기를 없앤다.

NG

니트는 뜨거운 물로 세탁을 하게 되면 옷의 사이즈가 줄고 형태가 변하기 때문에 종종 입지 못하게 될 정도가 많기 때문에 미지근한 물로 세탁해야 한다.

 


Care 3 가죽 재킷
가죽은 한 번 입고 나서는 간단한 손질만 해준다면 고유의 부드러운 감촉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생활 속에서 잘못 알고 있는 가죽 손질법에 대한 정보까지 꼼꼼하게 알아본다.

기본 손질법

평소 가죽 재킷을 입고 난 뒤 스펀지나 마른 걸레로 깨끗이 닦은 뒤 가죽전용 스프레이를 뿌려 손질한다. 계절이 바뀔 때는 비닐 포장을 한 뒤 넓은 간격을 두고 보관한다.

눈비 맞았을 때

얼룩이 진 주변에 약간의 물을 뿌린 뒤 바로 마른 걸레로 물기를 없앤 뒤 가죽의 주름을 살살 펴준다.

NG

바나나 껍질로 가죽 제품을 손질하면 좋다는 것은 잘못된 정보다. 바나나 껍질은 가죽의 얼룩을 더 진하게 만들어 옷을 상하게 한다는 것을 기억하시길.

 

 


Care 4. 패딩 점퍼
패딩 점퍼는 특수처리가 되어 있지 않아 물세탁이 가능하지만 물세탁을 하게 되면 솜의 부피감이 줄게 된다. 세탁한 후에는 완전히 건조 시켜야 옷의 형태가 변하지 않는다.

기본 손질법

패딩 점퍼를 세탁할 때 세제를 물에 개어 넣으면 세제가 뭉쳐 옷에 묻어나는 것을 예방할 수 있다. 패딩을 접거나 돌돌 말아 보관하면 부피감이 줄기 때문에 옷걸이에 걸어두는 것이 가장 좋다.

눈비 맞았을 때

얼룩진 부분을 마른 걸레로 닦아낸 뒤 옷걸이에 걸어 통풍이 이 잘 되는 곳에서 자연 건조 시킨다.

NG

패딩은 열을 가하면 내부에 들어 있는 솜의 숨이 죽기 때문에 열을 가하거나 햇볕에 두는 것은 좋지 않다

 

 

 

Care 5. 퍼 아우터
부드러운 감촉이 고급스러워 보이는 퍼 아우터는 더러워 졌을 때 즉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금세 털이 뭉치게 되어 회복하게 어려운 상태가 된다. 퍼 아우터를 위한 홈 케어법을 알아본다.

기본 손질법

외출하고 돌아와서는 옷걸이에 걸어 가볍게 퍼를 털어주거나 부드러운 브러시로 퍼의 결대로 빗어 먼지를 턴다. 옷걸이와 퍼가 닿는 부분에는 퍼가 눌리게 되므로 화장 솜이나 종이를 밭쳐 고정해 준다.

눈비 맞았을 때

젖은 부분을 마른 걸레를 말끔히 닦아 물기를 없앤 뒤 브러시로 빗어준다. 통풍이 잘 되는 곳에 걸어 3시간 정도 말린다.

NG

퍼 아우터를 햇볕에 드는 곳에 걸어두면 금세 색이 바래고 퍼의 형태가 변한다. 뜨거운 열을 가하는 것은 피하고 오염의 상태가 심각한 경우에는 즉시 전문 업체에 맡긴다.

 

 


Care 6. 스웨이드
스웨이드는 드라이클리닝 하는 횟수가 많을수록 촉감이 거칠어지기 때문에 입은 날 바로 손질해 주는 것이 좋다. 부드러운 촉감을 살려주는 스웨이드 손질법을 알아본다.

기본 손질법

웨이드는 오염물질이 쉽게 묻는 소재이므로 외출하고 돌아와서 바로 손질해 주는 것이 좋다. 옷깃이나 소매에 오염물이 묻었다면 지우개를 이용해 살살 문지르면 말끔히 없앨 수 있다.

눈비 맞았을 때

스웨이드가 젖었을 때는 즉시 스펀지로 수분을 흡수해 주고 다시 티슈로 한 번 더 수분을 닦아낸 뒤 결 방향으로 손질 한 뒤 자연 건조시킨다.

NG

소매나 옷깃에 묻은 오염물질을 없애기 위해 마사지 크림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다. 마사지 크림은 유분이 많기 때문에 스웨이드에 사용하면 얼룩이 남게 되므로 역효과 난다.

 

 


 

Care 7. 운동화
흰 운동화는 몇 번 신지 않아도 때가 잘 타고 쾌쾌한 발 냄새가 그대로 남게 되어 신을 때마다 불쾌감을 주게 된다. 흰 운동화의 손질법과 발 냄새 없애는 노하우를 알아본다. 

기본 손질법

운동화를 신지 않을 때에는 운동화의 끈과 밑창을 분리해 통풍이 잘 되는 곳에 올려두면 쾌쾌한 냄새가 싹 사라진다.

눈비 맞았을 때

먼저 운동화 전용솔로 오염물질을 없앤 뒤 비눗물을 묻혀 다시 한번 닦아주면 새것처럼 말끔해 진다.

NG

오염이 묻은 상태에서 오랫동안 방치하면 쾌쾌한 냄새가 나므로 적은 즉시 손질해 햇볕이 잘 드는 곳에 올려 자연 건조한다.

 

 


 

Care 8. 구두
비에 젖은 가죽 구두는 기름기가 빠져 딱딱해지고 마르면서 모양이 변하게 되어 젖은 즉시 손질해 주는 것이 좋다. 가죽의 부드러움을 살려주고 새 구두처럼 만드는 손질법을 알아본다. 

기본 손질법

구두를 신고 나서는 흙이나 먼지를 구두 솔로 깨끗이 털어낸 뒤 구두약을 얇게 칠하고 가볍게 문지른다.

눈비 맞았을 때

마른 헝겊으로 물기를 닦아내고 구두 클리너를 발라 준 뒤 직사광선이나 불을 피해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린다.

NG

젖은 구두는 그대로 말리면 구두의 모양이 변형되기 쉽기 때문에 구두 속에 신문지를 채워 넣거나 보형기를 넣어 구두의 형태를 살려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