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방병'에 해당되는 글 1건

  1. 냉방병에 대처하는 자세

푹푹 찌는 고온과 장마철의 습한 기운이 연일 계속 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무더운 날씨에 흔히 발생하는 것이 냉방병인데요. 요즘같이 에어컨 없이는 못사는 시대에 당연한 결과인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냉방병 걸릴까 무서워 무더운 날씨를 에어컨 없이 견디는 것도 정말 고역이지요.

과연 ‘냉방병’과 ‘무더위’ 둘 다 잡을 수 있는 효과적인 대책은 없는 걸까요. 냉방병의 원인과 예방법을 소개합니다.

 

 

 


냉방병의 원인
사실, 의학적으로 보면 냉방병이라는 병명은 없다. 단지, 에어컨으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질병들을 냉방병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 냉방병이 생기는 이유는 3가지로 볼 수 있다.

첫 번째는 에어컨 청소를 하지 않아서 생긴 레지오넬라균에 의한 냉방병,

두 번째는 환기를 시키지 않아 밀폐된 실내와 바깥의 온도 차이에 의해 생기는 냉방병,

세 번째는 찬 공기로 인한 온도 차에 의한 냉방병으로 분류된다.

이와 같은 이유로 인해 신체가 에어컨이나 선풍기 등에 시시각각 적응하지 못해서 생기는 스트레스로 자율신경계에 변화가 오면 냉방병이 발생하게 된다.

어떤 증상들이 있을까
냉방병의 증상은 ‘감기’와 비슷한 경우가 많다. 대표적으로는 능률이 떨어지고 두통과 피로감, 어지럼증, 졸림 증상 등이 나타난다. 또 소화가 안 되며, 변비, 설사, 복통이 일어나는 경우도 있다. 알레르기 증상과 비슷하다고 느끼는 경우도 있다. 알레르기성 비염과 콧물, 코 막힘, 목 아픔, 눈 충혈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여성들은 생리 불순이 발생할 수도 있다. 특히 몸 상태가 좋지 않은 환자들이 이런 냉방병에 노출될 경우 생명에 위협을 줄 수도 있다.


남성보다 여성이 냉방병에 더 취약한 이유
여자들은 체온이 낮은 경향이 있고 근육이 적기 때문에 남성들보다 추위를 더 많이 탄다. 또 여름철에는 의상이 매우 얇고 짧아지기 때문에 맨살이 차가운 바람에 그대로 노출되는 경우가 많아지게 된다. 여성은 외부 자극에도 예민한 편이라 쉽게 냉방병에 노출될 수 있다. 외부의 급격한 환경 변화에 신체가 곧바로 적응하지 못하면 두통이 심해지는데, 이 역시 여성들의 예민함이 가져온 결과라고 볼 수 있다.

예방은 ‘생활습관’의 변화가 최선
실내외 기온 차가 5℃를 넘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또 실내의 에어컨 온도는 25℃ 이상으로 맞춰 실외의 기온과 큰 차이가 나지 않도록 한다. 회사나 지하철과 버스 등 불가피한 곳에서 차가운 에어컨 공기에 노출될 경우를 대비해 긴팔 옷을 하나씩 가지고 다니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실내를 자주 환기시켜서 공기를 정화시키는 것도 중요하며, 에어컨의 필터도 자주 갈아주어 레지오넬라균의 번식을 막는 것이 좋다.

 

걷기, 맨손체조 등도 효과적인 예방법
몸과 정신의 휴식을 위한 가벼운 운동은 냉방병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주변 공원을 산책하거나 땀이 많이 나지 않고 몸에 무리가 가지 않는 맨손체조도 좋다. 또 건조한 바람으로 인한 호흡기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수분을 충분하게 보충하고 가급적 차가운 음식보다는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음식을 먹는 것이 도움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