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이'에 해당되는 글 1건

  1. 나른한 몸을 깨우는 향긋한 보약, 봄나물

겨우내 얼어 있던 땅을 뚫고 나온 봄나물은 피로를 풀어주고 나른한 몸에 활력을 주는 최고의 보약입니다.

 

봄은 낮이 길어지고 몸의 신진대사가 활발해지며 필요한 영양소가 늘어나지만, 우리 몸이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면 자주 졸리거나 피로를 느끼게 됩니다. 

이럴 때 충분한 영양 섭취로 활동 에너지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육류보다는 신선한 채소가 피로를 해소하고 면역력을 높이는 데 제격입니다.

 

특히 봄기운을 듬뿍 받은 봄나물은 비타민, 무기질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하며, 쓴맛을 내는 치네올 성분이 입맛을 돋우고 소화를 촉진시키는 효능이 있으므로 충분히 섭취하면 나른했던 몸이 가뿐해 지겠지요~

 

향긋한 향취로 입맛까지 돋우는 신선한 봄나물 어떤것이 있나 종류부터 알아보자구요. ~

 

봄동

비타민 A와 C가 풍부해 노화를 방지하며 식이섬유가 많아 다이어트와 미용 식품으로도 효과적.

씹을수록 달고 고소한 맛이 나며, 겉절이로 무쳐 먹거나 쌈채소, 된장국에 활용한다.


두릅


쓴맛을 내는 사포닌 성분이 혈액순환을 도와 피로를 풀고 머리를 맑게 하는 효과가 있다.

상쾌하고 은은한 향이 특징으로 데쳐서 초고추장에 무쳐 먹거나 튀김으로도 많이 먹는다.

달래

비타민 C가 많아 빈혈, 동맥경화 예방 효과가 있으며 소화를 돕는다.

특유의 매운맛이 나며, 조리할 때 식초를 넣으면 비타민 C가 파괴되는 시간을 연장시킬 수 있다.


원추리


비타민 C가 풍부해 피로를 풀어주며 예부터 위병, 황달, 소변 장애 등에 민간요법으로 많이 활용했다.

데쳐서 무쳐 먹어도 좋고 국이나 찌개에도 어울린다.


돌나물

식욕을 돋우고 콜레스테롤을 낮추는 효과가 있다.

보통 익히지 않고 생으로 먹는데, 찬물에 담갔다가 조리하면 아삭하고 시원한 맛을 살릴 수 있다.


머위

기침과 천식 완화에 도움이 되며 골다공증과 변비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졌다.

고추장, 된장 양념장에 무쳐 먹거나 밥을 지을 때 넣어도 입맛을 돋운다.


참나물

비타민 A가 풍부해 시력 회복에 도움이 되며 빈혈 예방 효과도 있다.

 쌈채소로 많이 활용하며 데쳐서 간장, 된장, 고추장 양념에 무쳐 먹어도 맛있다.

유채나물

비타민 A와 C가 풍부해 피로를 풀어주며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향이 독특한 채소로 된장, 들깨 양념장에 무쳐 먹거나 어린잎은 샐러드로 이용해도 좋다.

곰취

약초에 가까울 정도로 효능이 다양하다.

기침, 가래, 감기에 효과적이며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고 혈액 내 독소를 제거해 고혈압 예방,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된다.


씀바귀

소화 기능을 좋게 하며 노화 방지, 피로 해소 효과도 있다.

특유의 쌉쌀한 맛이 일품으로 된장 양념을 하거나 새콤하게 무쳐 먹으면 식욕을 돋운다.


취나물

혈액순환을 원활히 하며 두통, 기침 완화에도 효과적이다.

끓는 물에 데쳐 쓴맛을 없앤 뒤 된장 양념에 무치거나 데쳐서 쌈으로 먹어도 좋다.

냉이

단백질 함량이 높고 비타민과 칼슘, 인, 철분 등이 풍부해 기운을 북돋운다.

 잎과 함께 뿌리째 먹는 채소로 된장 양념에 무치거나 국, 찌개에 넣는다.

 

 

 

 

모두 비슷비슷한 풀 처럼 보여도 각기 다른 영양소와 효능으로 우리의 입맛을 살려줄 수 있다니~ 

새삼 연약하고 작은 풀들이 대단해 보입니다. 

 오늘은 겨우내 얼었던 땅에서 꾸물꾸물 올라온 첫 냉이로 식감이 살아 있는 덮밥을 만들어보세요.

쌉쌀하면서도 향긋한 맛으로 잃었던 입맛까지 돌아오게 하는 봄의 별미 냉이로 만드는

건강하고 간단한 덮밥 레시피를 레이디경향 3월호에서 소개해드립니다.

 

3월의 요리 냉이덮밥  레시피 바로가기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