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부'에 해당되는 글 2건

  1. 식품 라벨 보며 깐깐하게 골라야 하는 대표 식품 5
  2. 5분이면 뚝딱! 간편 가정식으로 아침식사 해결

 

우리가 구입할 수 있는 모든 식품에는 식품 라벨이 붙어 있습니다.

어디에서 생산된 원료로 만든 것인지, 어떻게 생산됐는지, 또 어떤 성분으로 구성됐는지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식품 라벨. 

이러한 식품 라벨을 보다 정확히 읽는 방법을 익힌다면 식품을 고르는 일이 훨씬 쉬워질 텐데요.

우리가 자주 접하게 되는 대표 식품 5가지의 라벨 보는 방법 소개합니다.

 

 

 


01 한국인의 대표 주식
올 5월부터 쌀도 육류와 마찬가지로 품질 등급 표기를 시작했다. 총 1~5단계로 나뉘는데 1등급이 가장 좋은 쌀이다. 또 쌀의 단백질 함량이 6% 이하는 수, 6.1~7%면 우, 7.1% 이상이면 미로 표기한다. 여러 품종의 쌀을 섞어 포장한 쌀은 이제 혼합미로 표기해야 한다.

생산일자→햅쌀을 구입한다
수확 직후의 햅쌀은 윤택이 나며 수분 함량이 높아 점성이 강해 밥맛이 좋다. 묵은 쌀은 그 반대다. 쌀을 선택할 때는 생산 연도를 확인해 가장 최근에 생산된 것을 고르자.

도정일자→도정일자가 최근일수록 밥맛이 좋다
도정된 쌀은 시간이 지날수록 수분이 줄어든다. 도정 후 2주일 정도 된 쌀이 가장 좋은 밥맛을 내는데, 생산일자와 도정일자를 잘 따져보는 것이 좋다.


02 간편한 간식 빵
아침 식사로 밥 대신 빵을 먹는 사람이라면 설탕과 마가린, 버터, 트랜스 지방 함량 등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수입산 밀을 이용해 만든 빵은 과도한 농약이나 유전자 변형 밀을 사용한 경우도 종종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부드러운 빵보다 딱딱한 빵→트랜스 지방 함량이 적은 것을 선택한다
빵을 만들 때 마가린 등을 사용하면 트랜스 지방이 함유될 수 있다. 포화 지방보다 심혈관계 질환을 유발하기 쉽다고 알려진 트랜스 지방은 1일 총 열량의 1%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 부드러운 빵보다 거칠고 딱딱한 빵 종류가 트랜스 지방이 적게 들어 있다.

당뇨병, 비만 환자→탄수화물, 단순당을 조심한다
당뇨병이나 비만 환자가 빵을 섭취하는 것은 여러 가지 면에서 좋지 않다. 빵의 탄수화물이 지방으로 전환되기 쉽기 때문이다. 따라서 이러한 환자가 빵을 고를 때는 포도당, 설탕 등 단순당의 함량이 낮은 심심한 맛의 잡곡빵을 선택해야 한다.


03 국민 간식 라면
전 세계에서 1인당 라면 소비량이 가장 높은 나라가 바로 우리나라다. 최근 라면에 첨가된 MSG, 지나치게 높은 염분과 열량 등이 알려지면서 라면 섭취에 대한 걱정도 높아지고 있다.

식품 유형→열량 섭취를 주의해야 한다면 유탕면류를 피한다
유탕면은 기름에 튀긴 것으로 비유탕면에 비해 고열량이다. 열량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면 면을 끓는 물에 한 번 데친 뒤, 그 물을 따라내고 새 물에 끓여서 섭취하거나 비유탕면을 선택한다.

원재료명→나트륨 함량을 살펴 저염 라면을 먹는다
시중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라면의 평균 나트륨 함량은 2,075mg. 이는 1일 성인 나트륨 섭취 상한선인 3,500mg의 59%에 해당한다. 따라서 라면을 고를 때는 반드시 나트륨 함량이 적은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라면 수프의 양을 적게 넣는 것도 나트륨 섭취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04 아이에게 인기 있는 육류 가공식품
어린 자녀를 키우는 부모들이 손쉽게 만드는 반찬인 소시지, 햄, 돈가스 등 육류 가공식품은 나트륨, 콜레스테롤과 함께 아질산나트륨 함량에 대한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원재료명→아질산나트륨 함유 여부를 살펴본다
육류 가공식품에 극미량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진 아질산나트륨. 햄을 즐겨 먹는다면 적은 양이라도 과다 섭취할 우려가 있다. 때문에 소시지 등을 고를 때는 반드시 아질산나트륨이 함유됐는지를 확인한다. 아질산나트륨이 함유되지 않은 육류 가공식품은 개봉 후 2일 이내에 섭취해야 한다. 또 나트륨과 콜레스테롤 함량이 낮은지도 눈여겨봐야 한다.

강조 표시→무항생제 육류를 사용한 제품을 고른다
무항생제 육류로 만든 제품인지를 확인한다. 만약 항생제를 지속적으로 섭취한 육류라면 슈퍼박테리아 등 치명적 바이러스를 불러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무항생제 육류는 인증마크가 별도로 표기된다. 이와 함께 원산지, 사용 부위도 확인해보도록 한다.


05 단골 집 반찬 두부
두부는 콩과 간수 이외에 다른 재료가 들어가지 않는 식품이다. 때문에 어떤 콩을 사용했는지가 두부의 품질을 결정한다. 최근 두부 제조업체들은 천연 응고제, 무첨가물 두부를 강조하는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원재료명→국산 대두인지 살펴본다
마트에서 파는 두부 중 국내산 콩으로 만든 두부는 거의 없다. 유기농 콩 또한 수입산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심지어 유전자 조작 대두가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수입산 콩으로 만든 두부임에도 유기농만을 내세우는 경우도 많다. 이때 중요한 것은 국내산 콩으로 만든 제품인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강조 표시→소포제, 유화제는 크게 걱정하지 말자
소포제와 유화제는 콩물을 끓일 때 생기는 거품을 없애기 위해 사용하는 식품 첨가물이다. 이 두 물질은 건강에 좋지 않다고 알려졌지만 두부를 만드는 과정에서 대부분 사라져 최종으로 만들어진 두부에는 거의 남지 않게 된다.

 

결혼하는 남자들의 로망 '아침식사'

신혼 초에 아침 일찍 일어나 다정하게 앉아 대화하는 아침시간을 상상했다면...

그 행복한 상상이 깨지는 건 모두 아시다시피 그리 오래걸리지 않을겁니다.

하루를 시작하는 아침, 더군다나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더욱 전쟁같다라는 표현이 딱! 맞을텐데요.

 

이런 전쟁통에서도 남자들은 꼬~옥 아침식사를 먹고 싶어 하더라구요.

그래서 레이디경향에서는 <먹지도 않는 아침밥 차려달라는 남편의 심리>를 집중탐구 했었습니다.

결론은 뭐냐고요?

남자들은 가장으로서 존중을 받느냐 못받느냐 같은 상징적인 의미로 아침밥을 원한다고 하네요.

물론 아침식사를 하는것이 건강에도 좋고 눈만 뜨면 배고픈 사람도 있지요 ^^

<먹지도 않는 아침밥 차려달라는 남편의 심리> 기사 전문보기GO

 

아침식사가 남자들의 로망이라면 행복한 가정을 위해 아침식사 준비하는 것은 어떨까요?

요즘에는 아침마다 힘들게 메뉴를 고민 할 필요 없습니다.

마트에서 구매할 수 있는 간편 가정식이 점점 보편화되고 있기 때문이지요. 

시중에 나와 있는 메뉴나 상품은 다양하지만 과연 제대로 된 맛을 낼 수 있을까' 하는 궁금증에 선뜻 구매할 용기가 없었다고요?!

  

바쁜 아침시간 조리시간은 줄여주고 맛은 업그레이드 된 간편 가정식을 소개합니다

 

 

 

1 복어살의 식감이 살아 있는 복국


 

냄비에 내용물을 넣고 3분 정도 끓이거나 끓는 물에 4분 정도 데우면 된다.

큼직한 복어와 무, 콩나물이 넉넉하게 들어 있어 2명이 먹을 수 있는 양이었다.

통통한 복어살은 한 입 먹었을 때 탱글한 식감이 느껴진다.

국물이 다소 짜다고 느꼈는데 끓일 때 맛을 보면서 물을 더 부으면 된다.

미나리나 청양고추 등을 넣으면 더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 날 것 같다.

6천5백원, 초이스엘.

 

 

2 육수의 깊은 맛이 일품, 돈코츠라멘


생면과 소스, 건더기가 함께 들어 있다.

생면을 먼저 삶고 소스와 건더기를 넣고 끓인 뒤 육수를 부어 먹는 형태로 면을 따로 삶아야 하는 과정이 조금 번거로웠다.

하지만 인스턴트 라면에 비해 돼지 등뼈로 우려낸 깊은 육수 맛이 아주 인상적이었다.

건더기는 양이 많지 않아 기호에 따라 추가로 넣으면 좋을 것 같다.

주말 오전 가벼운 식사를 하고 싶을 때 즐겨보면 좋을 듯하다.

6천9백8십원,피코크.

 

 


3 진하고 시원한 국물, 황태해장국


냄비에 직접 붓고 끓이거나 중탕으로 5분 정도 데우면 된다.

직접 끓이는 편이 뜨끈하게 먹을 수 있어 좋았다.

황태와 두부, 콩나물 등의 건더기가 푸짐하게 들어 있어 국에 밥 한 그릇을 말아 뚝딱 먹을 수 있다.

황태 향이 진하게 나는 국물은 시원했고 황태살은 부드럽게 씹혔다.

두부 상태 또한 나쁘지 않았다. 숙취가 있는 날 간편하게 해장하기에 적합하다.

4천원, 아워홈.

 

 

 

4 반찬 필요 없는 일품 요리, 새우볶음밥


 

전자레인지에 4분 정도 돌리면 바로 먹을 수 있는 컵밥 패키지로 따로 그릇을 사용할 필요가 없어 설거지를 해야 하는 수고를 덜어준다.

당근과 피망은 크기가 작은 편이고 새우는 통통해서 씹는 맛이 괜찮은 편이다.

패키지에 쓰여 있는 것처럼 강한 불에 볶아낸 소스 맛이 잘 느껴져 별도의 반찬 없이도 즐길 수 있고 혼자 먹기에 알맞은 양이다.
2천5백원, 프레시안 by VIPS.

 

 

 

셀러브리티의 아침상은 어떨까요? > 바로가기 GO

아침 식사는 하루를 여는 고요한 의식이자 워밍업 시간이다.

불고기&된장국, 샐러드&과일, 커피&토스트, 누들까지….

아침 식사를 통해 건강과 행복을 찾는다는 4인(아나운서 김경화, 메이크업 아티스트 권선영, 셰프 허혁구, 피부과 의사 김지영) 의 서로 다른 아침 풍경을 살펴보세요~

 

-------------------------------------------------------------------------------------------------------

레이디경향 twitterfacebook 친구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