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신욕'에 해당되는 글 2건

  1. 과음한 다음날 뷰티 플랜
  2. 뷰티팁] 피로를 이기는 홈스파 (2)

연말연시 가족과 연인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시고 계신가요~

 

술 마실 일이 많은 연말연시에는 몸은 물론 피부도 고생입니다. 

 

술로 인해 피부가 건조해지는 것은 물론 밤새 지우지 않은 메이크업 등으로 피부는 만신창이가 되기 쉬운데요. 즐겁게 파티를 끝낸 다음날 거울에 비친 퉁퉁붓거나 탄력없이 축 쳐진, 거기에 트러블까지 등장한 얼굴을 보고 깜짝 놀랄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과음한 다음날에 자연스럽게 해장국을 먹으며 속을 달래주듯이

우리 피부도 살살 달래며 원상태로 복구시켜 주세요~

 

 

 

 

 

과음한 다음날 피부 관리에 힘써야 하는 이유
어느 정도의 알코올은 기분을 좋게 하고 신진대사를 촉진시키지만 과음을 했을 때는 오히려 다음날까지 두통과 울렁거림은 물론 속이 더부룩한 후유증이 남는다. 피부에 미치는 영향으로 가장 심각한 것이 바로 건조. 과음을 하면 알코올 성분이 피부의 말초혈관을 확장시키고 발열 반응으로 인해 피부 온도가 높아지면서 더욱더 건조하게 된다. 또 간의 원활한 대사 작용을 막아 피부 홍조가려움증이 생기고 호르몬 분비를 교란해 에스트로겐과 테스토스테론의 균형을 깨뜨려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을 만드는데, 이 스트레스 호르몬은 얼굴을 칙칙하게 만드는 원인이 된다. 알코올의 이뇨 작용으로 인해 전신이 탈수가 되는 것도 피부를 건조하게 하는 요인.

지친 간은 우리 몸의 해독 작용을 원활히 하지 못해 말초 울혈이나 부종이 생기고, 만약 몸 어딘가에 염증 반응이 있었다면 이것이 악화된다. 그래서 술을 먹고 난 뒤에 여드름이나 뾰루지, 다래끼, 모낭염 등이 생기기도 하는 것이다. 이 모든 트러블은 피부 노화를 앞당기는 원인이 될 수 있다.

 

 

과음 뒤 생기는 트러블

 

Hair
두발 건조와 노폐물로 인한 탈모, 피부염
하루 정도 과음했다고 해서 모발에 큰 영향을 끼치는 건 아니지만 과음은 피부는 물론 두피 속 모근의 피지 분비까지 증가시킨다. 때문에 두피 노화가 일어나고 피지가 늘어나면 두피의 가려움증과 피부염이 생길 수 있다. 만약 두피가 민감한 편이라면 염증이 생기기도 쉽다. 또 탈수로 인해 두발이 건조하고 정전기가 많아지며 푸석거리게 된다. 때문에 술을 마신 당일 머리를 감지 못했다 하더라도 다음날 아침에는 꼭 딥 클렌징하도록 한다. 술을 마신 날 밤에 머리를 감았다면 반드시 완전히 말리고 자야 세균 번식을 막을 수 있다.

Eyes
안구건조증과 눈가 주름, 색소침착
눈가는 피부 두께가 매우 얇고 예민하며 지방이 다른 부위에 비해 적어 노화가 빨리 진행된다. 만약 진한 스모키 메이크업이나 아이 메이크업 상태에서 클렌징을 제대로 안 한다면 눈가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세균에 감염되기 쉬워지고 가렵거나 붉게 부어오를 수 있다. 또 무심코 눈을 손으로 비벼 아이섀도나 마스카라 잔여물이 눈에 들어가면 결막염이나 안구건조증의 원인이 될 수 있다.

Skin
세균 번식과 트러블
과음한 뒤 진한 메이크업을 지우지 않거나 클렌징을 제대로 하지 않고 잠이 드는 경우가 많다. 메이크업을 한 채 그대로 잔다면 메이크업 잔여물과 피지, 먼지 등이 모공을 막아 트러블과 뾰루지가 생기기 쉽다. 특히 과음을 하면 전신 순환이 더디고 노폐물 배출이 어려워 작은 염증도 악화되고 모공이 막힌다. 이는 잔주름과 잡티를 만들고 탄력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된다. 따라서 다음날 아침 세안시 피부에 자극을 주지 않도록 주의하면서 딥 클렌징을 해야 한다.

Lip
입술 건조증

입술은 특히 각질층이 얇고 땀샘이나 피지선이 없어 평소에도 쉽게 건조해지기 때문에 늘 보습에 신경 써야 한다. 그런데 립스틱이나 립글로스처럼 화학 성분이 들어 있는 제품을 바른 뒤 클렌징을 하지 않으면 메이크업 잔여물로 인해 입술이 더욱 건조해진다. 또 입술이 건조하다고 자주 침을 바르면 건조가 더 심해지면서 구순염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과음 뒤 피부 긴급 복구법>


1 딥 클렌징과 이중 세안 과음한 뒤 피부는 순환이 더뎌 염증이 쉽게 생기고 또 이미 있던 염증은 더 악화될 수 있으니 무엇보다 세심한 딥 클렌징이 우선. 꼼꼼하게 이중 세안하고 스팀타월을 이용해 피지나 먼지, 노폐물, 묵은 각질 등을 제거한다.

2 미리 미리 수딩 케어 피부 홍조가 일어났다면 토너를 화장솜에 충분히 적셔 얼굴에 올려 진정시킨다. 녹차 티백을 우린 물을 화장솜에 적셔 눈가와 볼에 올려놓아도 효과적이다. 피부가 화끈거린다면 수딩 제품이나 알로에 성분이 들어간 제품을 사용한다.

3 충분한 보습 건조해진 피부에는 보습제를 평소보다 두 배로 바를 것. 평소 사용하던 보습제를 한 번 바르고 20초 정도 지난 뒤 한 번 더 덧바른다. 고보습 제품이나 시트 마스크 등으로 집중 보습해도 효과적이다. 동시에 적당한 실내 습도를 유지해 피부 건조를 예방한다.

4 수분 섭취로 탈수 예방 과음한 뒤에는 피부뿐 아니라 체내에도 평소보다 훨씬 많은 양의 수분을 섭취해 간의 해독을 돕고 몸의 탈수를 예방한다. 조갯국, 콩나물국, 북엇국은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해 간 해독과 재생에 도움이 된다. 머리가 아프다고 커피를 마시면 오히려 탈수가 가중돼 피부 재생을 저하시키며 주름을 생성할 수 있으니 주의한다.

5 반신욕으로 전신 순환 돕기 반신욕은 과음으로 인해 저하된 체내 순환 기능을 활발하게 해 노폐물 배출을 돕는다. 또 피부 컨디션을 회복하는 데도 좋다.

6 숙면으로 완벽히 숙취 해소하기 평소보다 두세 시간 정도 더 숙면을 취해 체내 기능을 돕는 것도 중요하다. 이때 스킨케어를 꼼꼼히 한 뒤에 숙면을 취해 제품의 효과를 극대화시킨다.


 

 

성미 급하게 찾아온 한파와 함께 레이디경향 12월호 마감 주간이 시작되었습니다.

일부 기자들은 지난 주말에도 출근을 해서 원고를 쓰는데

손이 곱아서 키보드를 제대로 두드릴 수 없었더라는

안타까운 소식도 들려옵니다.

다행히 오늘 오후부터는 추위가 풀린다고 하는데

내일은 비가 온다니, 한동안은 마음에 안드는 날씨와 싸워야할 것 같네요.

 

 

추워서 종일 움츠리고 있어서인지, 활동량이 적어서인지

퇴근하고 집에만 들어가면 그냥 이불 속으로만 파고 들고 싶어집니다.

피로는 차곡차곡 적립만 되어 가니, 아침에는 더욱 몸이 무거울 수밖에요.

 

이럴 때, 집에서 간편하게

피로한 몸을 달랠 수 있는 게 바로 '홈스파'의 매력이 아닐까요?

 

홈스파라고 해서 무슨 럭셔리하고 거창한 거시기는 아니고요

반신욕이나 전신욕 등 입욕을 생각하시면 돼요.

하지만, 그냥 뜨끈한 물에 몸만 담근다고 하면 그냥 목욕과 다를 바가 없겠죠?

 

 

 

 

그럼 효과적이고, 또 로맨틱한 홈스파를 위한 준비물을 살펴볼까요?

 

 

Step 1 홈스파 준비용품

 

보디&페이스 스크럽 

각질 관리는 모든 케어의 기본. 본격적인 관리에 들어가기 전 몸과 얼굴의 각질을 제거해 다음 단계에 사용될 제품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흡수될 수 있도록 한다.

 

입욕제, 수욕제

거품 가득한 버블 배스부터 향기로운 아로마 입욕, 그리고 각질 제거가 가능한 솔트 배스와 우유 성분으로 수분을 전달하는 밀크 파우더까지 다양한 입욕제를 이용해 여유로운 홈 스파를 즐길 수 있다.

 

아로마 향초

그날의 몸 상태에 따라 적절한 향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캐모마일은 원기 회복과 진정 효과가 있으며 라벤더는 스트레스 해소, 레몬은 추위에 지친 심신의 회복, 바닐라는 긴장 완화 등의 효과가 있다.

 

 온도계

스파에서 물의 온도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다. 체온보다 3~5정도 높은 온도가 적당한데, 이 온도에서는 몸의 순환 작용이 빨라지면서 신진대사가 촉진되는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 너무 고온의 물에 몸을 담그면 혈관이 심하게 확장되면서 혈액이 말초에 모이게 되는데 이때 탕에서 나오면 빈혈 증상 같은 어지러움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조심해야 한다.

 

보디 크림

입욕을 하고 난 뒤에는 몸속 수분이 많이 배출된 상태이기 때문에 피부가 급격히 건조해질 수 있다. 건조한 피부에 꼼꼼히 보디 크림이나 오일을 바르는 것도 중요한 과정. 이때 마사지를 더해주면 혈액순환이

더욱 원활해질 수 있다.

 

 

 

홈스파의 효과를 높이는 또 한가지 체크포인트, 올바른 순서에 대해서도 알아볼게요.

 

Step 2 스파의 올바른 순서

 

1 입욕시 좋은 성분이 몸속으로 잘 흡수될 수 있도록 미온수로 간단하게 샤워한다.

2 욕조 주변에 아로마 향초를 켜 마음을 편안하게 안정시킨다.

3 욕조의 2/3 정도가 차도록 38~40의 따뜻한 물을 받은 뒤 그날의 컨디션에 맞는 입욕제를 선택해 넣는다.

4 몸을 담그고 15~20분 정도 휴식을 취한다.

5 욕조에서 나와 먼저 찬물에 손과 발을 씻은 뒤 미온수로 전신을 샤워해 혈액순환을 더욱 원활하게 한다.

6 보디 크림이나 오일로 가벼운 마사지를 한다.

7 스파 후 차가운 물 한 컵을 마셔 몸속에 있는 노폐물을 제거한다.

 

 

 

제가 꿈꾸는 욕실은 이렇습니다만, 뭐 욕조가 있는 게 어디에요.

 

자, 한 주의 피로가 처덕처덕 쌓이는 수요일, 그리고 목요일.

따끈한 물에 몸 좀 담그고 오직 나 자신을 위한 휴식 시간 가져보세요.

 (그러나 현실의 저는.... 눈물 훔치고 - 세상 모든 야그너, 마가머들 화이팅^^)

 

 

2012년 2월호 레이디경향에서는 뷰티 스페셜리스트들의

홈스파 노하우를 담은 기사를 전해드렸어요.

 요 기사 참조하세요!

 

 퇴근 후 집에서 즐기는 홈스파 Enjoy Home Spa

 

추운 날씨 때문에 웅크린 몸은 매일같이 찌뿌듯하다.

겨울이면 더욱 피로감과 스트레스가 쌓여 온몸의 근육을 일깨워주는 전신 마사지와 시원하게 땀을 뺄 수 있는 사우나가 절실해진다.

뷰티 스페셜리스트들은 퇴근 후 집에 돌아가 편안히 즐길 수 있는 홈 스파를 추천한다.

기사 전문 보러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