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에 해당되는 글 1건

  1. 세대별 주의해야 할 질환

 

2015년의 1월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나고 벌써 2월의 시작입니다. 

올 한 해 이루고픈 여러 소망들 잘 준비하고 계신지요? 

대부분의 소망 가운데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역시 건강일텐데요. 건강검진을 통해 가족의 건강상태를 점검해봐야 하는 것도 이 시기입니다.  

세대별 주의해야 할 질환과 건강검진 포인트를 꼭 확인하세요!

 

 

10대 척추와 목 디스크 주의

 

 

이른 아침부터 밤늦게까지 책상에 앉아 있는 시간이 많은 학생들은 어깨와 목 근육이 자주 뭉치고 허리 통증이 발생하기도 한다. 특히 한창 성장기인 10대 때는 성장과 함께 척추 변형도 심해질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겨울방학 동안 학생들의 컴퓨터 사용량이 많아지며 허리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다. 오랜 시간 컴퓨터 모니터를 들여다보면 눈과 목, 허리 등에 악영향을 끼치며 운동 부족으로 비만을 부추길 수 있다. 심할 경우 의자에 앉기 어려울 정도의 통증이 생기거나 디스크로 고생하기도 한다. 이와 더불어 성장기 아이들에게 흔히 나타나는 것이 바로 ‘거북목증후군’이다. 거북목증후군은 옆에서 봤을 때 C자 모양으로 굽어 있어야 할 경추가 일직선으로 변형돼 고개가 앞으로 구부정하게 보이는 증상이다. 거북목증후군은 뒷목 주변 근육을 뭉치게 해 뇌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을 압박, 만성피로와 두통, 집중력 저하를 불러온다. 심한 경우 디스크가 유발될 수 있으므로 무엇보다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20대·30대 음주, 간 질환 조심
20대는 질병보다 사고사가 많은 나이다. 20대 사망 1위가 교통사고로, 특히 음주가 원인인 경우가 많으므로 술자리 후엔 운전에 대한 미련을 버리는 것이 좋다. 성관계를 시작하는 세대이니만큼 안전한 성관계를 위해서도 신경 써야 한다. 성병, 에이즈 등은 물론 B형 간염 등의 감염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30대는 각종 성인병이 발병하는 시기다. 젊다고 건강을 자만하는 건 금물. 과도한 음주로 인한 알코올성 급성간염, 간경변, 바이러스성 급성간염, 간부전 등 간 질환이 많이 발생한다. 뿐만 아니라 심근경색 등 심장 질환도 주의해야 한다. 기름진 음식과 흡연, 비만, 운동 부족, 스트레스 등을 멀리하는 생활습관이 30대 건강을 지키는 최선의 방법이다. 심장을 강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꾸준한 운동이 필수다.

40대 비만 합병증 경보
40대에는 비만과 그로 인한 합병증을 조심해야 한다. 비만은 당뇨병 및 고지혈증과 성기능 장애, 관절염, 심혈관계 질환의 주요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일부의 경우 암으로 발전하기도 하니 각별히 유의하자. 1, 2년마다 건강검진은 필수. 잘못된 식습관과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비만 예방에 가장 좋은 방법이다. 바쁜 사회생활로 운동할 시간이 없다면 일상생활에서 활동량을 최대한 늘리도록 하자. 조깅과 자전거, 수영 등 유산소운동과 근력 향상을 위한 웨이트트레이닝이 좋다.

50대 뇌혈관 질환 급격히 증가
그동안 활발하게 분비되던 남성호르몬과 여성호르몬의 양이 줄면서 신체의 큰 변화를 겪는 시기가 50대 이후다. 전립선, 담석, 당뇨 등 나이가 들면서 많이 발생하는 질병도 이 시기에 더욱 늘어난다. 뇌혈관 질환이 급격히 증가하는 시기로 뇌졸중(중풍)역시 50, 60대에 주로 나타난다. 뇌졸중의 주요인은 고혈압, 흡연, 음주, 당뇨, 고지혈증, 비만, 스트레스 등이다. 대부분 생활습관이 원인이 되기 때문에 기름진 음식을 피하고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직장암과 대장암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매년 직장수지 검사, 장내시경 검사를 통해 장 건강도 지켜야 한다.

60대 이후 주요 사망 질환, 우울증 주의
60대는 노년이 시작되는 시기로 뇌혈관 질환, 기관지 질환, 위암 등 장기간에 걸쳐 진행되는 질병에 의한 사망이 급격히 증가한다. 이 시기에 생활습관을 고친다 하더라도 이미 각종 퇴화현상이 진행돼 질병의 발병을 원천적으로 막기란 힘들다. 그러나 조기에 발견하면 치료가 용이할 뿐 아니라 남은 삶을 얼마든지 건강하게 지낼 수 있다. 때문에 정기적인 건강검진에 신경 쓰고, 긍정적인 마음과 적절한 취미생활로 노년기 우울증과 무기력증에 빠지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

레이디경향 인기 기사 Best 5

2015년 2월 띠별 운세 -> GO
이태원 우사단길에 가면… -> GO
클라라·바비 킴·김준호 그들에게 무슨 일이… -> GO
라이프스타일의 중심이 된 다이닝룸 -> GO
현빈의 두가지 얼굴 -> 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