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딩'에 해당되는 글 1건

  1. 겨울 옷감별 똑똑한 세탁법

 

눈은 많이 오고~ 연일 날씨도 춥고..

옷 따뜻하게 입고 다니시지요?

 

겨울에는 보온성을 가장 중요시하며 옷을 선택하게 되는데요.

모직이나, 캐시미어, 니트 등은 처음 입을때는 따뜻하고 좋지만 세탁하는 방법이 여간 까다로운게 아닙니다.

비싸게 구입한 겨울옷이라고 해서 날마다 드라이클리닝을 맡기기에는 부담스럽고, 그렇다고 물빨래를 잘못했다가는 옷이 망가져 입지 못하는 경우도 발생하기도 하지요.

 

크게 오염되지 않았다면 세탁소 대신 집에서 셀프 세탁을 해보세요. 

의류에 부착된 세탁 표시를 확인한 뒤 손세탁하거나 세탁기를 사용해 집에서도 알뜰하게 세탁할 수 있습니다.

 

<모직>

 


특징
따뜻한 온도를 잘 유지해주는 옷감으로 탄력성은 좋으나 구김이 잘 가고 내구성이 약한 것이 단점이다.

세탁법 중성세제를 미온수에 풀어 모직 소재 옷을 담근 다음 비비거나 짜지 말고 지그시 누르며 손빨래하고, 세탁기 사용이 가능하다면 울세탁 모드로 세탁한다. 빨래한 뒤에는 옷을 편평하게 펴 그늘진 곳에서 말린다.

 

<캐시미어>

 


특징 캐시미어산양의 털을 직조·가공한 섬유로 보온성이 뛰어나고 질감이 부드러우며 자연스럽고 우아한 드레이프를 연출한다. 비싼 가격이 단점.

세탁법 손세탁할 때 물의 온도를 30℃ 정도로 일정하게 유지해 수축을 방지하되, 비비지 말고 손으로 두드리듯 눌러서 단시간 내에 마무리한다. 세탁한 뒤에는 마른 수건으로 꾹꾹 눌러가며 물기를 제거해 그늘에 널어 말린다.

 

 

<니트>


특징 공기가 잘 통하지 않아 보온을 유지하는 성질이 있어 입으면 따뜻하다. 신축성이 있지만 정전기나 마찰에 약해 주변의 먼지를 잘 흡수하고 보풀이 잘 생긴다.

세탁법 찬물에서 세탁해야 색 빠짐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세탁기 이용시 스타킹에 넣고 양쪽을 묶은 뒤 세탁기에 넣고 돌리면 마찰과 변형을 줄일 수 있다. 세탁한 뒤에는 흰 수건 위에 올려두고 살살 눌러 물기를 제거한 다음 평평한 곳에 뉘어 말린다.


 

<패딩>
패딩 점퍼의 찌든 때 액체 타입의 중성세제를 오염된 곳에 발라 손이나 브러시로 문지른 뒤 지퍼를 잠그고 세탁망에 넣어 세탁기에 돌린다.

 

패딩은 볼륨을 얼마나 오랫동안 살리느냐가 관건인데 세탁 후 말릴 때가 매우 중요하다. 봉이나 손으로 두들겨 주어야 세탁시 뭉친 솜이나 털이 되살아나면서 처음 그대로의 볼륨감이 살아난다.
널 때는 솜이 뭉칠 수 있으므로 걸어서 널지 말고 평평한 곳에 펴서 말린다. 패딩은 옷걸이에 걸어 보관하면 옷 사이에 끼어 솜이 눌릴 수 있으므로 통풍이 잘 되고 공간적으로 여유가 있는 큰 상자에 담아 보관한다. 이때 바닥에 신문지 등을 깔면 습기가 차는 것을 막을 수 있으며 좀약도 함께 넣어둔다.

 

 

<가죽>

 

가죽 옷 입은 날 갑자기 비가 내릴 때 즉시 마른 수건으로 물기를 닦고 옷걸이에 걸어 그늘에 말린 뒤 가죽 전용 크림을 묻힌 헝겊으로 닦는다.


 


<퍼>

퍼에 얼룩이 묻었을 때 꼭 짠 물수건으로 털을 잡듯이 위에서 아래로, 아래에서 위로 교차하며 닦은 다음 마른 수건으로 손질한다.

 

털은 열에 매우 약해 난로나 불 가까에 두지 않는 것이 좋으며 직사광선도 많이 쬐면 좋지 않다. 또 수분에도 약하므로 눈, 비 등은 절대 피하고 눈이나 비가 묻었을 때는 바로 털어낸다. 모피나 토끼털 같은 퍼 아이템은 드라이클리닝을 할 때마다 색깔이 달라지거나 특유의 윤기가 떨어지게 되므로 자주 드라이클리닝 하지 않는다. 보관할 때는 가볍게 흔들어 먼지를 털고 두께가 두꺼운 옷걸이에 걸어 모양을 잘 잡아 보관한다.

옷장에 걸어 둘 때는 천 커버, 혹은 공기가 잘 통하는 실크 스카프 등 천연 소재로 된 패브릭으로 씌운 뒤 털이 눌리지 않도록 옷 사이 간격을 넉넉하게 한다. 이때 주의할 것은 방충제와 함께 보관하는 것은 괜찮지만 탈습제를 넣는 것은 좋지 않다는 것. 모피 자체의 수분을 너무 많이 빼앗기면 가죽이 수축되고 뻣뻣해지며 모양이 뒤틀릴 수 있기 때문이다.